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군위군은 대구시가 이전 추진중인 군부대를 포함한 군사시설 통합 이전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대구시 윤영대 군사시설이전단장은 30일 군위군을 방문하여 김진열 군수와

군사시설 이전에 대한 사업내용 설명과 사업추진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대구시 군사시설이전단장(윤영대)이전 대상 부대는 국군 부대 4(2작전

사령부, 50보병사단, 5군수지원사령부, 공군방공포병학교)과 미군 부대 3

(캠프워커·헨리·조지)으로 전체를 통합해서 민군상생 복합타운 개념으로 추진하며

12월까지 국방부에 이전협의요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군상생 복합타운은 산재해 있는 군사시설을 지역단위로 통폐합하는 등의

방식으로 추진된다. 군부대의 문화·체육시설과 상업시설 등을 지민과 함께

사용해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 개발이익에 따른 혜택과 사유 재산권 보장 등의

내용으로 12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어 있다.


대구시 편입이 예정된 군위군은 군사시설 이전시 관할 내의 이동으로 인구

소비 등 경제효과가 외부 유출없이 유지되며 또한 이전 협의절차 간소화

일원화로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다.


또한 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 상주영천고속도로), 철도(중앙선) 공항(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등 교통 여건과 접근성이 좋고 개발제한구역이 없어 이전사

추진에 유리하고 현 부대 주둔지와 인근 생활권으로 근무자의 정주여건이 우수하다.


군위군수(김진열)군사 군, 위세 위 군위(軍威)는 지명에서 보듯 예부터 군사

시설과 인연이 많은 곳이고, 전날 군위군의회에서도 대구시 군사시설 통합이전사업에

대하여 협조하기로 하였으며, 향후 추진과정에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지역발전을 위한

민군상생 복합타운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gumi.kr/news/view.php?idx=275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케미 오코노미야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