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 반도체 최고급 인재 2만명 육성 전략 발표 !
기사수정


경상북도 이철우 道知事,


반도체 최고급 인재 2만명 育成 전략 발표 !


경상북도는 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언론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조성 및 전문인력 양성을 골자로 한 정부 반도체 초강대국 실현 목표에 따른경북 반도체 산업 초격차(超隔差) 전략을 발표했다.


최근 AI, IoT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부품인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시스템 반도체가 75%를 차지하고 있는 세계시장에서 국내 시스템 반도체

점유율은 3%에 불과하다.




또 국내 반도체 산업은 메모리 분야로 편중 된 산업구조를 띄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번 대책은 지역의 강점인 전자산업과 자동차 부품산업 연계를 통한 시스템

반도체로 구조 재편의 시급함을 인식한 데서 나왔다.


도는 정부 반도체 산업 발전 전략에 맞춰 경북 반도체 산업 발전()으로

2031년까지 10년간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조성 및 인력양성을 목표로 잡았다.

이를 위해 차세대 모빌리티 반도체 생태계 조성 와이드밴드갭(WBG)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반도체 전문인력 2만명 양성 등 3대 분야 9대 실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차세대 모빌리티 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위해 나노반도체 융합연구원을

설립하여 차세대 모빌리티 반도체 소자, 설계, 시스템 등의 기술개발을 추진

한다.


또 경북(포스텍, 차세대전력반도체)-대구(DGIST, 센서)-울산(UNIST, 소재

부품·장비) 삼각 협력체계를 구축해 인프라 공유와 공동인력 양성 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미 차세대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은 지난 8국가 첨단전략산업

경쟁력 강화 및 보호에 관한 특별 조치법시행으로 법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구미국가산단 5단지 내에 269규모로 반도체 기업·연구소 유치와 반도체

기업 협력과 투자 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구미시와 함께 용역을 진행 중이며 국내 전자산업의 토대를

마련했던 구미지역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다음, 와이드밴드갭(WBG)*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자동차 전장화와

이동통신 기술발달에 따른 와이드밴드갭 반도체가 필요해지면서 포항(공정·

테스트베드와 파운드리), 구미(부품·모듈과 팹리스), 대구(소재장비 및 인력

양성)를 잇는 인프라를 조성해 기술개발, 평가인증, 기업지원, 인력양성 등

반도체 산업벨트의 핵심 축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된와이드밴드갭 소재기반 차량용 전력반도체

제조공정 기반구축사업은 클러스터 구축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 경북은 현재 포항 배터리 규제자유 특구와 경북형 일자리 모델(구미 LG

엔솔) 등 전기차 생산을 위한 배터리와 전력반도체(KEC )의 기반을

가지고 있다.


이에 전기차 생산에 필요한 전력 반도체 인프라를 강화해 스마트 모빌리티

뿐만 아니라 향후 전개될 플라잉카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기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끝으로, 반도체 전문인력 2만명 양성은‘31년까지 특성화고·대학·대학원 등

교육과정에 맞춘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산업 현장의 반도체 인력 수요

에 대응한 재직자 맞춤교육과 계약학과 개설을 기업과 협의해 추진한다.


또 도내 대학 중 포항공대와 금오공대가 반도체 학과(전공)를 운영 중에

있으며 이중 포항공대는 삼성전자, 금오공대는 SK실트론과 채용조건형

계약학과로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우수 인재들이 반도체 생산 현장에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공동장비

구축과 현장 실무교육도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 핵심 전략 과제 추진을 위해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건의를 통해

사업을 구체적으로 실현할 계획이다.


또한 수도권 중심의 K-반도체 벨트에서 영남권으로 확장을 통한 지역 반도체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및 지방균형 발전 도모를 위해 G-반도체 전략으로 새롭게

나갈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경북 반도체 산업 전략은 지역이 가지고 있는 우수 인재

와 산업기반을 중심으로 계획됐으며, 지방소멸 대응이자 경북 청년들의 미래에

대한 희망 메시지라고 생각한고 했다.


또한 스마트 모빌리티 시스템 반도체 산업 발전과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최대한 재원 지원과 행정력을 투입해 경북 미래 첨단산업 성장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겠다며 강한 추진 의지를 밝혔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gumi.kr/news/view.php?idx=275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케미 오코노미야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