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일 김진열 군위군수와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시 산격청사에서 만나,

9월 국회에서 군위군의 대구편입 법률안 처리에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

 

이번 만남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최근 국민의힘 경북도당 임이자 위원장을

중심으로 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의 편입시기에 대한 엇갈린 입장에 대한 대응책

을 마련하기 위함이었다.

 

  


김진열 군위군수는 대구편입은 통합신공항 건설의 전제조건인 만큼 기약없는

희망고문은 더이상 지켜볼 수 없고, 대구 편입을 약속한 지역 국회의원들이

이번 9월 정기국회에서는 반드시 약속을 지켜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며 입장

을 밝혔고,

 

홍준표 대구시장 또한 대구·경북의 미래인 통합신공항과 대구편입이 일부

국회의원 때문에 연기되는 일은 없을 것라고 단호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오늘 만남에서는 향후 양 기관간 인사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의견을 주고 받았다.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이 발표되고 사업에 가속도가 붙었다. 산업구조의 대개편

으로 대구경북의 백년대계를 이끌어갈 공항경제권 구축이 한시바삐 추진되어

510만 시도민들을 먹여 살려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통합신공항 건설 전제

조건인 군위군의 대구편입이 9월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되야 한다는데

입을 모아 결의했다.

 

 

군위에 밀리터리타운 조성도 공식건의

 

한편, 대구 도심 군부대 7(50보병사단, 육군제2작전사령부, 5군수지원사령부, 방공포병학교, 캠프워커, 캠프헨리, 캠프조지) 통합이전으로 밀리터리타운 조성 문제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루어졌는데, 홍시장이 취임한 후 대구시는 전담부서를 신설하여 현재 적당한 입지요건을 갖춘 이전지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여러차례 보도된 바 있다.

 

유력한 후보군이던 군위군은 지난 30일 대구시 윤영대 군사시설이전단장의 군위방문 후 유치에 적극 나서기로 마음을 굳히고 홍시장을 만나 공식건의함으로써 급물살을 타게 됐다.

 

군위군 대구편입정책단 관계자에 따르면 당장 9월중에 군사시설을 포함한 공공기관 유치방안 연구용역을 발주하여 여건 분석, 주민여론수렴, 공항경제권과의 연결방안, 도시이미지 구축의 목표달성을 위해 잰걸음으로 나선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입장에서도 군위가 편입이되면 대구 내에서의 이전으로 인구ㆍ경제효과가 유출되지 않고 이전 협의와 절차가 간소화된다는 점, 상대적으로 토지 보상가가 낮다는 점, 통합신공항 관련 SOC인 교통ㆍ기초인프라 확충으로 근무자들의 불편이 최소화된다는 점 등 군사시설 입지에 아주 적합한 후보지로 평가하고 있을 것이라는 후문이다.

 

이번 만남을 기점으로 신공항 개항 이전에 대구편입을 통한 도약의 발판 마련, 밀리터리타운 조성으로 거대 소비인구 유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기대감 속에 김진열 군수 체제로 바뀐 군위군의 눈에 띄는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gumi.kr/news/view.php?idx=275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케미 오코노미야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