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산 피나무꿀,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 - - 면역세포 분비 물질 최대 90배 증가시켜… 식‧의약품 산업 소재 활용 가…
기사수정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한국한의학연구원(최장기 박사 연구팀)과 함께 국산

피나무꿀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밝혔다.


피나무꿀은 피나무(Tilia amurensis) 꽃의 꿀샘에서 분비하는 꿀을 꿀벌이 수집한 것으로, 7월에 강원, 경기 일부 지역에서만 생산하는 특수 밀원 벌꿀 중 하나다. 향과 맛이 좋으며, 상처 치유에 도움을 주는 프롤린을 비롯해 무기물과 수용성 비타민 등이 풍부하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피나무.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77pixel, 세로 736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피나무꽃.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08pixel, 세로 527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A333E739-B627-4CBB-83A2-5AD2D3311FE8.jpe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032pixel, 세로 3024pixel 색 대표 : sRGB EXIF 버전 : 0221


피나무

피나무꽃

피나무꿀


한국양봉농협에 따르면 국내 피나무꿀의 평균 생산량(2014~2022, 수매 입고 기준)38톤 정도로 추정된다.


국산 피나무꿀을 면역세포에 처리(5mg/mL)한 결과, 선천면역*반응에서 가장 빠르게 작용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INF-β)의 발현이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42배 증가했다. 면역세포에서 면역 신호 물질로 알려진 종양괴사인자(TNF-α)의 발현은 90, 인터류킨(IL-6) 등 사이토카인**의 발현은 8배 늘었다.


* 선천면역: 병원체 감염을 막기 위한 숙주의 초기 방어 기전

** 사이토카인: 면역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 면역조절제

또한, 국산 피나무꿀을 면역세포에 처리(5mg/mL)한 다음 인플루엔자 에이(A) 바이러스에 감염시켰을 때 바이러스 감염을 44% 억제했다.

농촌진흥청은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Biomedicine & Pharmacotherapy (IF=7.419)에 논문으로 게재하고,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 피나무꿀을 포함하는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10-2022-0071641)


이번 연구로 국산 피나무꿀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국산 피나무꿀을 일반 식품은 물론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산업의 고부가가치 소재로 활용할 가능성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성과를 관련 산업체에 이전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을 추진해 국내 양봉농가의 소득 창출과 국민 건강 증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피나무뿐만 아니라 국내 자생 특수 밀원수(때죽나무, 옻나무, 쉬나무 등) 유래 벌꿀의 기능성 연구를 강화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국내 양봉농가 소득 창출을 위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양봉생태과 한상미 과장은 “코로나19 유행이 길게 이어지며 건강과 면역에 관심이 높아지고 관련 제품 소비도 계속 늘고 있다.”라며, “이번 연구로 국산 피나무꿀의 선천면역 증진을 통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돼 식‧의약품 소재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22.09.08 농촌진흥청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gumi.kr/news/view.php?idx=276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케미 오코노미야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