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임이자 (상주시ㆍ문경시) 국민의힘 경북도당 위원장 , ‘힌남노’ 피해지역 복구지원 총력 - 태풍피해 발생 후 3일간 포항, 경주에 머물며, 신속한 피해복구활동 실시
기사수정

국민의힘 경북도당 위원장(임이자 국회의원)은 피해가 발생한 지난 6일부터

현장에 머물며, 긴급 복구 계획을 세웠고, 7일 윤석열 대통령, 경북지역

국회의원, 지자체단체장 등과 함께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현장점검을 하였

으며, 8일 포항과 경주의 피해 현장을 찾아 긴급 복구지원 활동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이번 태풍으로 포항시와 경주시는 인명피해와, 도로 파손, 주택ㆍ상가ㆍ차량 침수, 산사태와 농작물 침수 등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으며, 명절을 앞두고 집안 곳곳에 들어찬 물과 슬러지로 인해 생활을 할 수 없는 이재민들이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임이자 위원장은 긴급 복구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국민의힘 상주ㆍ문경 당원협의회를 비롯한 경북지역 당원협의회 당직자 및 당원500여명과 함께 태풍 피해 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피해복구 지원 활동을 실시했고, 슬러지로 가득한 주택의 청소와, 상가 및 도로 등을 정비하여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피해지역 주택 및 상가의 침수된 가전들의 수리를 위해 LG전자와 삼성전자에 무상 수리서비스 긴급 지원요청을 하였으며, 피해 지역인 대송면에는 현재 이동식 무상수리 서비스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또한, 임이자 위원장은 한화진 환경부장관과 함께 구룡포 하수처리장과 구룡포 시장을 살펴보고, 태풍피해를 막기위해 지류·지천의 범람을 막고 사전에 위험을 차단할 근본적인 대안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임이자 위원장은 이번 피해로 인해 안타깝게 목숨을 잃으신 여섯 분의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진심으로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일순간 생계 기반을 잃으신 농어민과 소상공인 분들, 침수로 생활터전을 잃으신 분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자연재해의 피해를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gumi.kr/news/view.php?idx=276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케미 오코노미야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