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도레이그룹, 차량용 극세 흡음재 투자 확대로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 가해
기사수정


도레이주식회사(사장 :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의 그룹사인 한국의 도레이

첨단소재와 체코의 Toray Textiles Central Europe(이하 TTCE)가 차량내 소음유입을 방지하는 극세 흡음재 ‘에어라이트(Airlite)’ 생산설비를 증설, 유럽의 자동차 극세 흡음재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생산설비는 TTCE 공장 부지내에 위치하며, 연간 1200톤 규모로 10월부터 양산을 개시한다.



에어라이트는 경량의 폴리프로필렌(PP)과 폴리에스터(PET)를 혼입해 Meltblown 방식으로 생산한 부직포 흡음재로 폭넓은 주파수에서의 흡음성능이 우수하고 기존 흡음재보다 가벼워자동차 주행시 발생하는 에너지 소비를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선진국에서는 내연자동차를 포함, 자동차의 외부 소음규제가 단계적으로 강화되고 있으며, 급속히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전기차는 주행 중 승차감 및 안락함을 위해 차내 소음 저감이 필수이기 때문에 고성능 흡음재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한, 향후에는 UAM(Urban Air Mobility) 산업의 성장에 따라 경량의 흡음재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3년부터 차량용 흡음재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도레이첨단소재는 사업을 유럽으로 넓혀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완성차 업체 및 주요 부품사들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향후에는 재활용 원료를 사용한 제품 개발을 통해 환경적 부가가치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또한, TTCE는 본 사업을 통해 기존의 에어백 기반의 부직포 사업과 함께 자동차 소재 분야의 사업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도레이그룹은 ‘TORAY Sustainability VISION’에 세계가 직면한 ‘발전’과 ‘지속가능성’의 양립을 둘러싼 난제들에 대해 혁신기술과 첨단재료를 통해 본질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을 선언하고 있으며, 2050년 탄소 중립 실현에 공헌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에어라이트 개요

1. 생산규모 : 약 1,200톤/년
2. 장    소 : TTCE社(체코 소재)
3. 제품특징
- 세섬도(細繊度)의 섬유를 사용, 고밀도로 고성능 흡음성 보유
- 폴리에스터 단섬유 혼입을 통해 벌키성 및 압축 회복력 확보
- 기존 흡음재에 비해 경량성 확보
4. 주요용도 : 자동차 흡음재 및 전자기기 흡음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gumi.kr/news/view.php?idx=276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케미 오코노미야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